홈 > 재테크이야기 > 지식창고(Youtube)
지식창고(Youtube)

금융위기직전과 같은경제지표가관찰되는상황 이것 모르고준비 안하면 부동산주식 폭락맞습니다

아바타경제 0 151 0 0

 

Stock footage provided by Videvo, downloaded from www.videvo.net 2008년금융위기 사태를 기억하실 겁니다. 미국에서 시작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여파는 우리나라로 번져 주식시장 과 부동산 시장이 폭락하기 시작했고 기업들이 도산했습니다. 수많은 자영업자들이 무너졌고 명예퇴직 한파에 휩싸였습니다. 미국에서 시작된 금융위기를 일으킨 주범이 바로 CDO 라는 파생상품입니다. 그리고 지금 CDO 와 유사한 CLO 라는 파생상품이 다시한번 금융위기 수준으로 발행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역사는 반복되지만 우리는 그것을 망각합니다. 그리고 조금더 깊이 알려하지 않고 괜찮겠지 괜찮겠지 하는 사이 우리가 모르는 경제의 어느한부분에서 버블이 생기고 그것이 터지고 경제가 붕괴하고 나서 우리는 그 위험이 어떤것이 었는지 알게됩니다. 오늘은 미국 경제 깊숙한 곳에 자리잡아 많은 분들이 잘 인지 하지 못하고 있는 위험에 대해서 알아보고 그것에 어떻게 대비해야할지 생각해보겠습니다. 미국에서는 주택을 구입할때 주택담보대출 인 모기지론을 통해서 주택을 구입합니다. 우리나라와 다른 점은 저렴한 이자율로 10년이상 장기로 대출을 받을 수 있고 최악의 경우 은행은 담보한 부동산을 압류하고 모든 채무관계가 종료됩니다. 그러나 은행입장에서는 목돈을 빌려주고 장기로 낮은 이자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수익성이 너무 낮아집니다. 이에 따라 은행은 가지고 있는 주택담보대출채권을 상품화하여 금융회사 에 판매하는데 이것을 MBS 라고 부릅니다. 은행은 이렇게 대출한 원금을 빠르게 회수하고 다시 모기지 대출을 해주고 이것을 다시 MBS 로 만드는 방식으로 수익을 성을 높여갑니다. 은행으로 부터 MBS 를 매입한 금융회사들은 대출자의 신용상태에 따라 원금회수 가능성이 높은 MBS 와 돈을 떼일 가능성이 높은 저신용 MBS 여러가지를 한꺼번에 묶어서 신용도를 보강한뒤 여기에 회사채등을 끼워넣는 복잡한 방법으로 신용도를 높여서 투자자들에게 재판매 하는데 이것을 CDO 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이상품의 구조상 최초 기초자산이 되는 주택담보대출의 원리금이 제대로 상환되지 못하면 MBS, CDO는 연쇄적으로 부도가 날 수밖에 없는 구조 입니다. 지금 문제가 되는 CLO 는 설명드린 CDO 와 상당히 유사합니다. CLO의 기초자산은 주택담보대출이 아닌 시니어론 입니다. 시니어론은 레버리지론이라고도 불리며 BB+ 등급이하 등급의 저신용기업들이 은행에 대출을 할때 부동산등의 자산을 담보로 받은 담보대출채권을 말합니다. CLO는 저신용기업들로 부터 은행이 대출해준 담보대출채권을 상환여부등의 평가에 따라 AAA 부터 BB 까지 구분하고 분산 및 신용보강 등의 방법을 사용하여 투자등급을 AA 등급으로 끌어오립니다. 이렇게 되면 저신용 기업에 투자를 할 수없던 보험사 , 연기금까지도 투자가 가능하게 만들어집니다. 반면 리스크가 크다는 근거도 많습니다. 먼저 기초자산이 되는 레버리지론에 대한 부실 문제 입니다. 게다가 현재 레버리지론을 발행한 저신용 기업들의 경우 이익대비 차입금 비율은 5 배 수준으로 이것은 07년 금융위기 보다 더 높은 상태 입니다. 이것 말고도 문제점은 다양합니다. 먼저 저신용기업들이 담보대출로 차입한 금액을 배당 및 자사주 매입에 활용하는 경향이 높다는점입니다. 기업이 대출을 하고 이돈을 설비투자등 투자에 사용하여 이익을 내야하는데 대주주의 배당수익을 챙겨주는데 사용하는 경향이 강하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최근 미국의 세제개편에 따른 인수합병이 증가하는 상황인데 Leveraged Buy-Out 줄여서 LBO 차입매수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 현재 접속자 403(172) 명
  • 오늘 방문자 13,195 명
  • 어제 방문자 15,391 명
  • 최대 방문자 19,602 명
  • 전체 방문자 2,410,679 명
  • 전체 게시물 142,701 개
  • 전체 댓글수 241,936 개
  • 전체 회원수 21,501 명